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 , 화면이 커지다!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 , 화면이 커지다!

 

애플은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를 내놓았습니다.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는 각각 4.7인치와 5.5인치로 화면이 커졌습니다. 화면이 커졌다는 것은 더 많은 내용을 표현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

그리고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의 두께가 얇아지면서 디자인이 더욱 매력적으로 변했습니다. 아이폰6가 가장 얇은 두께를 보여주는 점이 인상적이네요. 아이폰6 플러스는 화면은 커졌지만 두께는 아이폰6보다 약간 2mm가 두껍습니다.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

아이폰6 플러스는 아이폰6보다 더 큰 화면이기 때문에 더 많은 내용을 표현합니다. 예를 들어, 메세지 수신을 보는 화면에서 발송한 사람의 사진을 볼 수 있게 한 것도 아이폰6 플러스가 화면이 더 크기 때문입니다.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

애플은 아이폰6 플러스의 경우 플러스라는 의미를 화면 크기와 그 활용에서 찾았습니다. 마치 아이패드의 화면처럼 화면을 2개로 나뉘어 커진 화면의 활용도를 높였습니다.

활용정도는 아이폰6보다 아이폰6 플러스가 화면이 크고 화면도 2개로 분할되기 때문에 생산성 측면에서도 장점일 것입니다.

기존에 화면이 작다는 이유로 아이폰에서 선보이지 않았던 애플의 iBooks Author로 만든 전자책도 아이폰6 플러스에서 볼 수 있게 될 것 같네요.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

애플은 화면을 키우는 것에 대해 한 손으로 아이폰을 조작할 수 있는 조작감을 떨어뜨리기 때문에 조심해왔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를 출시하면서 이에 대한 고민을 Reachability(도달성)이라는 새로운 동작을 선보임으로 해결했습니다. 터치ID 홈버튼을 더블 탭을 하면 화면이 쭉 내려와서 엄지손가락으로 상단 화면을 도달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물론 기존의 4인치 아이폰에서의 화면 도달방법보다 한 번의 과정을 더 거쳐야 하지만 화면이 커진 것에 대한 소프트웨어적 대안으로 이를 완충시킨 것입니다.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

그리고 아이폰의 잠자기 버튼도 우측 상단으로 옮겨지면서 화면이 커져 조작에 어려움이 있는 부분을 해결했습니다.

기존의 화면보다 화면이 커졌기 때문에 기존앱들 화면과 호환되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는 없었습니다. 이미 애플은 SDK에 화면 크기가 변함에 따라 앱들이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을 제공해왔고 그 덕분에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의 화면이 커졌더라도 기존의 앱들이 바로 이에 대응합니다.

CNN의 앱도 판올림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도 마치 실제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에 최적화된 앱처럼 보입니다.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

물론 개발자들이 더 커진 화면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iOS8에 맞추어 최적화할 수 있습니다.

그건 이제 앞으로 개발자들에게 몫이겠죠?

이상으로 화면이 커진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를 만나봤습니다.

최고의 애플 동영상강좌를 만나라!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