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6 디자인에 대한 짧은 생각

애플 아이폰6

애플 아이폰6 디자인에 대한 짧은 생각

WWDC2014가 점점 다가오고 있습니다. 거의 한 달을 남겨두었네요.

WWDC2014에서 애플은 iOS8과 OSX10.10을 발표할 것이고 iOS8과 함께 새로운 아이폰인 아이폰6를 공개하겠죠. 언제나 비슷한 형태를 따랐기 때문에 이 같은 흐름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봅니다.

무엇보다 초미의 관심사는 애플의 아이폰6일 것입니다. 애플이 어떤 디자인을 선보일 것인지에 대해 많은 이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데요.

애플 아이폰6 화면 크기, 과연 커질까?

몇 가지 예상 중에 가장 언론에 많이 오르락 내리락하는 소식은 무엇보다 아이폰6의 화면 크기일 것입니다. 화면 크기가 4.7인치, 5.5인치 등 다양하게 제시되고 있는데요.

저는 개인적으로 지금 4인치의 화면에 크게 불편함을 못 느끼는 편이기 때문에 화면 크기가 커짐에 따른 효용성이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하지만 약간 아쉬운 점은 책을 읽기에는 아이폰 화면이 좀 작다는 느낌이 듭니다. 사파리에서 신문 기사를 읽는대는 불편하지 않지만 몇 백~ 몇 천페이지의 PDF 혹은 EPUB 전자책을 읽는 용도로 아이폰을 사용하는 것은 불편합니다.

그래서 아이패드 미니를 들고 다니면서 책을 읽을 때는 아이패드 미니를 꺼내서 읽곤 합니다. 아이폰의 화면이 커지면 이런 불편함이 해결될 수는 있겠지만 폰은 한 손으로도 조작이 용이해야 한다는 점에 집중해야 한다면 화면 크기를 키우는 것이 능사는 아닐 겁니다.

애플 아이폰6

출처 – http://www.macrumors.com/2014/04/24/iphone-6-curved-display-all-aluminum-rear/

애플 아이폰6 디자인은 어떻게 개선될까?

지금까지 아이폰의 디자인은 진화에 진화를 거듭해왔고 아이폰의 디자인이 지향하는 곳은 쉽게 예측할 수 있습니다. 이미 애플은 맥북 제품군에서 하나의 통합된 몸체를 알루미늄을 이용하여 디자인해왔고 아이폰에서도 간결하면서도 심미적인 디자인을 꿈꿀 것입니다. 하지만 폰은 통신을 주목적으로 하기 때문에 디자인이 그 통신신호를 감쇄시키는 문제를 일으키면 안 될 것입니다. 애플은 이미 아이폰4에서 안테나게이트라는 이름의 시련을 겪었기에 그동안 알루미늄을 기반한 통합된 몸체(United body)를 서서히 적용해왔습니다. 아이폰5와 아이폰5s에 도입된 디자인은 알루미늄에 대한 애플의 관심을 물씬 느낄 수 있는 제품인데 뒷면의 상당수를 알루미늄을 이용하여 처리했기 때문입니다.

애플 아이폰5s
하지만 아이폰5와 아이폰5s의 디자인에서 개선이 이루어진다면 위 아래에 분리되어 있는 플라스틱 부분이 모두 알루미늄으로 통합 처리되는 것일 겁니다. 저는 글을 통해 말하기 때문에 이렇게 쉽게 이야기해도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고려해야 할 것이 수만 가지가 있겠죠. 그럼 아이폰6의 디자인을 예상한다면 어떤 모습일까?
오늘 뉴스를 읽다가 본 아이폰6의 예상 디자인 사진들인데 제가 생각하는 아이폰6의 디자인 방향과 맥락을 같이하고 있네요.

애플 아이폰6

유선형으로 알루미늄으로 통합된 몸체 그리고 화면이 모서리에 닿을 정도로 디자인된 모습입니다. 모서리에 닿을 듯한 이 디자인은 이미 애플이 iOS7의 소프트웨어에서 사진을 표현하는 방법으로 디자인을 했었습니다. 모서리까지 화면으로 채우면 심미적으로 더 아름다워 보이는 것은 당연한 이야기인데 문제는 화면을 모서리까지 채운 후, 사용자의 의도치 않은 터치에 의한 오동작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가 문제가 될 것입니다. 하지만 이미 이런 문제도 아이패드 미니 등에서 해결책을 어렴풋이 나마 제시한 애플이고 관련 특허도 보유하고 있으니 애플이 이 문제를 현명하게 해결하리라 생각합니다.

애플 아이폰6

이번에 공개된 애플 아이폰6 디자인 예상도는 왠지 모르게 아이폰 1세대의 향기가 풍깁니다. 개인적으로도 가장 좋아했던 아이폰의 디자인인 1세대 아이폰 디자인. 그 후 애플은 플라스틱으로 선회했었고 다시 금속성 물질을 도입하기 시작한 것은 아이폰5부터였습니다.

애플 아이폰

좋은 디자인이란 무엇인가? 에 대한 물음에 대해 조나단 아이브는 이렇게 답합니다. “Better(더 나은)”

디자인이란 어떤 유행을 따라 가는 것이 아닙니다. 어떤 유행을 조사하고 이를 토대로 디자인하는 것은 수명이 오래가지 못 합니다. 디자인이란 그보다 더 높은 이상을 따라야 합니다.

기존의 디자인에 비해 어떤 면에서 더 나은가? 더 낫다면 미학적, 기능적, 환경적인 모든 요인을 고려하고 있는가?

애플 아이폰6

애플 아이폰6 디자인은 바로 이런 철학이 그대로 포함되리라 예상합니다.

조나단 아이브가 우리에게 선사할 미묘한 디자인의 세계가 벌써부터 기대가 되네요.

[daumview type=”button”][/daumview]

내 맥북을 제대로 활용하고 싶다면? 키노트를 배우세요.

답글 남기기